본문내용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왜 순천만 주변은 생태계보존지구 일까?

왜 순천만 주변은 생태계보존지구 일까?

순천만 배후지역은 간척 농지, 하천, 산림 등으로 구성되어 있고 우리나 라에서 유일하게 생태계보존지구로 지정되어 있다.

생태계보존지구 대부분은 간척 농지다. 간척 농지는 지난 60~70년대 농업정책으로 갯벌을 매립하여 조성한 것으로 인간의 경제활동에 사용되었으며 오늘날에는 무분별한 개발을 막는 완충 지역으로 철새의 먹이터가 되는 등 순천만과 주변 환경에 없어서는 안 되는 역할을 하고 있다.

그런데 순천만의 생태적 가치가 높아지면서 해안선을 따라 카페나 펜션 등 상업 시설에 대한 개발 압력이 높아졌다. 이에 ‘순천만의 효율적인 관리방안’을 통해 이곳을 국토법상 ‘생태계보존지구’로 지정할 것을 요구했다.

하지만 도사동, 해룡면, 별량면 해안의 광활한 간척 농지 약 10㎢에 건축물 건립을 제한하는 것을 포함하여 각종 행위 제한을 하는 것이 거의 불가능했다.

약 1년 6개월 동안 임시 제한 기간을 거쳐 2009년이 되서야 생태계 보존지구로 지정되었다. 시민들의 자연 환경 보호에 대한 열망을 보여주는 우리나라에서 유일한 사례이다.

순천만 습지 생태계보존기구 지도

QR CODE

오른쪽 QR Code 이미지를 스마트폰에 인식시키면 자동으로 이 페이지로 연결됩니다.
이 QR Code는 현재 페이지 의 정보를 담고 있습니다.

현재페이지로 연결되는 QR코드

현재페이지에서 제공되는 서비스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콘텐츠 담당부서 : 순천만보전과 (061-749-6074)

만족도결과보기

공공누리의 제4유형

[출처표시-비상업적-변경금지]
출처표시/비상업적 이용만 가능/변형 등 2차적 저작물 작성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