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농경지를 습지로

농경지를 습지로

현재 순천문학관이 위치한 곳 건너편은 원래 농경지였다.

이곳은 절강의 하단부로 경관도 뛰어났다. 하지만 문학관이 조성되면 바로 개발이 이루어질 곳이었다. 문학관이 완성되기 전에 공공시설로 전환하는 것이 시급했다. 절강과 문학관을 연계할 시설도 필요했다.

순천만은 하루에 두 번씩 바닷물이 들고 나는데 밀물이 되면 2~3m 이상 바닷물이 육지부를 덮는다. 순천만의 물새는 20~30㎝ 깊이 물에서만 생활할 수 있어 밀물 일 때도 새들이 쉴 수 있는 쉼터가 필요했다.

본격적으로 새들의 쉼터를 조성할 당시 ‘멀쩡한 논을 새들의 놀이터로 만 든다는 게 말이 되느냐?’는 민원도 있었지만 문학관이 들어서기 전에 조치를 취해야만 했다.

한 번 개발된 땅을 자연으로 돌리기란 더 어려울 뿐 아니라 절강과 어울리는 물새 습지를 만드는 것이 순천만의 미래를 위해 필요했기 때문에 끊임없이 설득했다. 농민들과 오랜 협의 끝에 순천문학 관 주변 농경지는 절강습지로 복원될 수 있었다.


절강습지 복원 면적 관련 사진
절강(순천문학관) 주변 습지 복원 전 사진

절강(순천문학관) 주변 습지 복원 후 사진

QR CODE

오른쪽 QR Code 이미지를 스마트폰에 인식시키면 자동으로 이 페이지로 연결됩니다.
이 QR Code는 현재 페이지 의 정보를 담고 있습니다.

현재페이지로 연결되는 QR코드

현재페이지에서 제공되는 서비스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콘텐츠 담당부서 : 순천만보전과 (061-749-6074)

만족도결과보기

공공누리의 제4유형

[출처표시-비상업적-변경금지]
출처표시/비상업적 이용만 가능/변형 등 2차적 저작물 작성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