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공지사항

공지사항 조회
순천만에서는 핼리캠(드론)을 띄울 수 없는 이유!
작성자관리자 작성일2015-12-30 조회수24657
첨부

  국토해양부 (장관 권도엽) 는 2012. 9. 20일에 철새 도래지/서식지의 생태환경 보존과 경항공기와의 조류충돌 예방을 위하여 경기 시화, 전남 순천만 일대를 비행회피공역으로 지정했습니다.   지정된 비행회피공역 은 총19㎢ (시화호 9㎢, 순천만 10㎢ ) 이며, 초․경량항공기, 헬기를 포함한 모든 항공기는 이 지역을 우회하여 비행하여야 합니다.   특히, 순천만은 세계 5대 연안습지 중 하나로 우리나라 유일의 흑 두루미 (천연기념물 228호) 월동지이며 그 밖에 멸종위기 희귀종 36종이 서식하는 지역입니다.    따라서 철새들의 안락한 보금자리 제공을 위해서 핼리캠(드론)과 같은 비행조정기는 가져오지 않도록 유의해 주시기 바랍니다.

 

QR CODE

오른쪽 QR Code 이미지를 스마트폰에 인식시키면 자동으로 이 페이지로 연결됩니다.
이 QR Code는 현재 페이지 의 정보를 담고 있습니다.

현재페이지로 연결되는 QR코드

현재페이지에서 제공되는 서비스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콘텐츠 담당부서 : 순천만보전과 (061-749-6074)

만족도결과보기

공공누리의 제4유형

[출처표시-비상업적-변경금지]
출처표시/비상업적 이용만 가능/변형 등 2차적 저작물 작성 금지